김민희 베를린국제영화게 ‘여우주연상' 수상 … "예술적 가치 인정받아 기쁘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열연 홍상수 감독과 함께 인터뷰

김상호 기자 방송·연예 송고시간 2017/02/19 12:19:03 최종 업데이트 2017/02/19 12:19:03

 


 

(KBS TV 캡처)

 

[연합경제] 여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현지시간 18일 오후에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가운데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열연을 보인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김민희는 이어진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는 홍상수 감독과 함께 취재진 등의 질문에 답했다.

 

김민희는 인터뷰를 통해 "홍상수 감독님의 작업이 다른 영화작업들과 차이가 있다"며 "아침에 대본을 쓰시고 제가 할 연기를 아침부터 굉장히 집중해서 준비하게 된다. 계산적인 연기, 준비된 연기보다 직관적으로 연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희는 "(이번 작품을 연기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진짜 사랑을 찾으려는 모습이었던 것 같다"며 "가짜가 아니고 환상이 아니고 진실된 사랑을 원하는 여주인공의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상업적인 영화를 하는 것이 큰 의미는 없다. 배우로서 좋은 감독과 함께하며 배울 수 있는 것이 영광 이었다"며 "(이번 수상이) 향후 어떤 영향을 끼칠지는 모르겠지만 기쁘고 감사드린다. 저희 영화가 영화로서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 같아 그것만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연출자 홍상수 감독에게도 질문이 있었지만, 홍 감독은 답변을 하지 않고 기자회견 내내 김민희와 시선을 교환하며 자리를 지켰다.

 

이에 앞서 김민희는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고 선 시상식 무대에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영화제에 초청됐을 때부터 너무 기뻤습니다. 초청해주신 베를린영화제 축에 정말 감사드린다. 너무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어주신 홍상수 감독님에게 감사 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민희에게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긴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이며 김민희는 유부남인 영화감독과 관계 때문에 모든 것을 잃은 한 여배우로 열연을 펼쳤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