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키 신작 ‘기사단장 죽이기’ 1·2편 4주 연속 베스트셀러 1·2위

예스24, 7월 4주 베스트셀러 발표…소설 시장 활기 ‘여전’

김상호 기자 출판·문학 송고시간 2017/07/27 18:11:33 최종 업데이트 2017/07/27 18:11:33

 

(자료 제공 = 예스24) 

 

 

[연합경제] 예스24가 발표한 7월 4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장편소설 ‘기사단장 죽이기’ 1편이 4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정상을 지켰다. 

 

‘기사단장 죽이기’ 2편도 지난 주에 이어 4주 째 2위에 이름을 올려 하루키 열풍이 시들 줄 모르고 있다. 

 

이어 국내외 소설들이 서점가의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전 주보다 두 계단 상승한 3위를 차지했으며 김영하 작가의 ‘오직 두 사람’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하락한 4위를 기록했다. 

 

예스24가 실시한 2014년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작가’ 투표에서는 1위로 뽑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잠’ 1편은 2주 연속 9위에 이름을 올렸고 ‘잠’ 2편은 전 주보다 두 계단 상승한 10위에 자리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지난주보다 다섯 계단이나 올라 15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히가시노 게이고의 또 다른 최신작 ‘위험한 비너스’는 네 계단 내려간 19위를 차지했다.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스릴러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동명 원작 소설인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재조명 받으며 16위로 순위권에 진입했으며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은 두 계단 하락한 20위를 기록했다. 

 

공무원 수험생을 위한 국어 기본서 ‘2018 선재국어 세트’는 11위로 순위권에 새로 진입했다. 

 

유시민 작가의 ‘어떻게 살 것인가’와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는 지난 주와 동일하게 각각 14위와 17위를 차지했다.

 

전자책 순위도 소설의 강세가 돋보였다. 중독성 있는 스토리로 전세계 독자들의 관심을 받은 심리 스릴러 소설 ‘비하인드 도어’가 전자책 베스트셀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전 주보다 두 계단 오르며 전자책 독자들 사이에서도 그 인기를 받았다. 김영하 작가의 ‘오직 두 사람’은 지난 주와 같은 4위를 기록했고, ‘살인자의 기억법’은 다섯 계단 오르며 5위를 차지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