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오존경보 7분 이내 시민전파 시스템 구축

김상호 기자 건강일반 송고시간 2017/09/08 14:20:20 최종 업데이트 2017/09/08 14:20:20

 

 (KBS TV 캡처) 

 

[연합경제] 서울시는 미세먼지, 오존 등 대기오염 농도가 정해진 기준보다 높아 경보가 발령될 경우 시가 7분 내에 문자, 전광판, 모바일 등 보유한 수단으로 시민들에게 전파할 수 있는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올해 8월까지 서울시에 발령된 미세먼지 주의보는 6회, 오존 주의보는 33회로 올해가 가기 전에 2016년(미세먼지 주의보 6회, 오존 주의보 33회) 경보발령횟수와 이미 같을 정도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기존에는 경보상황이 발생하면 시가 언론을 통해 즉각 알리고 대기환경 홈페이지에 정보를 등록, 시민과 공공기관에 문자 및 팩스 전송, 모바일 서울, SNS, 전광판 게시 등까지 순차적으로 전파하면서 평균 약 3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서울시는 순차전파에서 동시전파로 개선, 전파 시간이 30분에서 7분 이내로 크게 단축됨에 따라 영유아·노약자 같은 미세먼지 민감군과 야외 근무자 등 취약군이 보다 빠르게 대기질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민감군은 영유아, 어린이, 노약자, 임산부, 호흡기 질환자, 심혈관 질환자 등이며, 취약군에는 가로청소원, 운전기사, 교통경찰, 톨게이트 근무자, 주차안내원, 노점운영자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달부터 시행되는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은 대기오염 측정을 맡고 있는 보건환경연구원과의 연계 속에 운영된다. 

 

대기오염 수치가 시스템으로 연동돼 경보 직전 수준에 도달하면 이 내용이 실시간으로 서울시 담당 공무원에게 공유, 시는 상황을 파악, 발령 여부를 판단해 시스템을 원클릭으로 가동한다. 

 

시스템 가동을 통해 발령 7분 이내에 자치구, 교육기관, 언론기관, 서울시 홍보매체와 문자 알리미 서비스에 직접 신청한 시민(약 2만 9천 명) 등에게 경보 사실이 일괄적으로 전파된다. 

 

2차로 자치구가 어린이집, 아파트, 노인정, 병원, 보건소, 배출업소 및 공사장 등까지 전파하면 문자나 팩스로 대기오염경보를 받게 되는 시민은 총 23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병원과 보건소를 통해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에게 안내하고 유치원, 초등학교, 장애인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에도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정미선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이 대기오염경보를 신속하게 전파해 일반 시민은 물론 미세먼지 민감군과 야외 근무자 등 취약군들이 대기질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문자 알리미 서비스를 신청해 대기오염 경보를 받아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