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4당대표, "초당적 안보 대처" 5개항 공동발표

2년 반 만에 공동발표문 채택

김상호 기자 청와대 송고시간 2017/09/28 09:58:25 최종 업데이트 2017/09/28 09:58:25

 

(사진 출처 = 청와대 홈페이지)  

 

[연합경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을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확인했다. 

 

또한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국회의 초당적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 하고,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기로 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청와대 만찬회동에서 이런 내용이 포함된 5개항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고 청와대와 각 당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같은 대통령과 정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 이후, 공동발표문 채택은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5년 3월 17일 박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에 이어 2년 6개월 여 만이다.

 

한편, 이번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잇따르고 있는 인사를 둘러싼 논란에 직접 유감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 정당 대변인들은 문 대통령이 5대 인사 원칙을 세웠는데 세부 세칙을 만들지 못했던 부분이 있었다. 인수위가 없어 착오가 좀 있었다며 일부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일부 야당의 외교안보 라인 교체 요구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부족한 부분에 대한 지적은 받아 들이겠다고 밝혔으나, 앞으로도 혼선이 빚어져 국민 불안이 현실화하면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사실상 거부의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국당이 반발하고 있는 적폐청산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치보복이 아니며, 실제 비리가 불거져 나오는데 수사를 못 하게 할 수는 없다며, 개인에 대한 문책이나 처벌이 아니고 과거 불공정·특권의 구조 자체를 바꾸는 것이니 오해가 없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안철수 대표도 같은 입장을 보였다.

 

관심사였던 미국의 전략자산 한반도 순환배치 문제와 관련, 정의용 안보실장은 "미국으로부터 전략자산을 한반도 주변에 순환 배치하는 것을 확대하겠다는 약속을 받았으며 이르면 연말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회동 직후 청와대 벙커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관리센터를 21분간 방문, 권영호 센터장으로부터 안보상황을 브리핑 받기도 했다.

 

벙커 방문은 당초 일정에 없었지만 문 대통령의 즉석 제안으로 이뤄졌으며, 대통령이 야당 대표들을 '청와대의 심장부'인 벙커에 직접 안내한 것은 처음이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