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생활비 안 되는 ‘국민연금’…올해 신규수급자 평균 ‘월 52만원’

실질소득대체율 ‘24%’…올해 개인기준 최소생활비는 104만원

김상호 기자 복지·노동 송고시간 2017/10/11 10:26:21 최종 업데이트 2017/10/11 10:26:21

 

(국민연금관리공단 홈페이지 일부 캡처) 

 

 

[연합경제] 올해 국민연금 신규수급자의 연금액이 최소 노후생활 유지에 필요한 ‘최소생활비’의 절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연금 신규수급자의 평균 가입 기간은 약 17년에 머물고 실질소득대체율은 약 24%에 그쳤다.

 

실질소득대체율 24%를 금액으로 환산할 경우, 52만 3천 원(2017년 A값 218만 원×24% = 52만 3천 원)에 그치게 되어 국민연금연구원이 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로 산출한 올해 개인기준 최소 노후생활비 104만 원의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더욱이 이런 실질소득대체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선진국과 국내 학계에서 평균소득자 가구를 기준으로 노년에 접어들기 전에 생애 평균소득의 약 70%를 적정 노후소득으로 제시한 기준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네티즌들은 국민연금이 실질적인 노후소득보장수단이 되기 위해서는 소득대체율을 현재의 40%에서 끌어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