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1%, 가상화폐에 투자…평균 ‘566만원’

사람인 설문조사 결과, 업무집중도 떨어지고 감정기복도

김상호 기자 생활경제 송고시간 2017/12/27 11:01:46 최종 업데이트 2017/12/27 11:01:46

  
(자료 제공 = 사람인) 

 

 

[연합경제] 직장인 10명 가운데 3명 이상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구인구직 사이트 '사람인'이 발표한 직장인 94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1.3%가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가상화폐에 투자한 액수는 1인당 평균 566만원이었으며, 100만원 미만이 전체의 44.1%로 가장 많았다. 100만~200만원(18.3%), 1천만원 이상(12.9%), 200만~400만원(9.8%), 400만~600만원(7.8%) 등의 순이었다. 

 

한편, 투자자의 80.3%는 이익을 본 것으로 답했으며, '원금 유지'와 '손실' 응답 비율은 각각 13.2%와 6.4%에 그쳤다. 

 

이익률은 '약 10%'라고 답한 직장인이 21.1%로 가장 많았다. 100% 이상 이라는 답도 19.4%에 달했으며, 100% 이상 이익을 낸 응답자의 평균 수익률은 무려 425%를 기록했다.

 

투자 이유에는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는 응답이 5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적은 자본으로 투자 가능(47.8%), 장기적으로 가치 상승 기대(30.8%), 투자방법이 쉬워서(25.4%), 현실 탈출의 유일한 수단이라고 생각(14.6%)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가상화폐 투자로 인해 생긴 습관이나 증상 가운데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을 자주 확인한다'(39.7%·복수응답), '업무 집중도가 떨어진다'(27.5%), '수익률에 따라 감정 기복이 심하다'(22.4%) 등이 거론되어 부작용도 적지 않음을 엿볼 수 있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