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폐비닐 분리수거 종전대로 정상 수거한다”

조만간 폐플라스틱 등 관리 종합대책 마련할 것

김세은 기자 환경·NGO 송고시간 2018/04/02 15:24:13 최종 업데이트 2018/04/02 15:24:13

 

(MBC TV 캡처) 

 

[연합경제] 2일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폐비닐 등 수거 거부를 통보한 재활용업체와 협의한 결과 4월 2일 기준, 48개 업체 모두가 폐비닐 등을 정상 수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대부분의 수도권 회수·선별업체가 수거 거부를 통보한 입장에서 (환경부의) 재활용품 가격 하락을 감안, 정부의 지원 대책을 설명하고 아파트와 수거업체 간 재계약을 독려한 결과 정상 수거를 지속하는 것으로 입장을 바꾸게 됐다. 

 

환경부는 오늘부터 회수·선별업체들이 거래하는 아파트에 정상수거 계획을 통보하게 되면 수거가 곧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환경부와 지자체는 폐비닐 등 분리배출 대상품목을 종량제 봉투로 배출하도록 안내한 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즉시 잘못된 안내문을 제거하도록 조치하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와 함께 일선 아파트 현장에서 불법적인 분리수거 거부가 이뤄지는지 긴급 점검, 즉시 시정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유관기관 합동으로 중국의 폐자원 수입금지 조치 후 국산 폐자원 수출량 감소, 재활용 시장 위축 등을 고려, 관련 업계지원 및 재활용 시장 안정화 대책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올바른 분리배출 홍보를 통해 수거·선별과정에서 잔재물 발생을 최소화, 업체의 처리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도록 4월 중으로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선경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환경부는 지자체·유관기관과 함께 비상체계를 가동, 신속히 국민불편 상황을 해소하고, 재활용 업계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대책을 추진할 것"이며, "플라스틱 등 문제가 되는 재활용품에 대해서는 신속히 추가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반드시 분리배출 요령에 따라 폐플라스틱 등을 배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일부 언론매체들은 지난해부터 중국 정부가 폐자원 수입을 중단할 것이라고 경고한 데 이어 올해부터 수입이 전면 중단되었음에도 정부가 그동안 손을 놓고 있었고, 업체도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은 결과에 따라 이번 ‘플라스틱 폐기물’ 대란이 일어난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세은 kshulk@yhenews.co.kr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