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 나비정원 새단장, 5월 1일 개장

도시에서 보기 힘든 나비, 관찰부터 생태교육까지

김상호 기자 여행·레저 송고시간 2018/05/02 17:30:39 최종 업데이트 2018/05/02 17:30:39

 

(사진 출처 = 서울그린트러스트) 

 

[연합경제]도시에서 보기 어려운 다양한 나비를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는 서울숲공원 나비정원이 새단장을 마치고 5월 1일 개원했다. 

 

성동구 서울숲 안에 위치한 서울숲 나비정원은 지난 2009년 서울시내에 처음으로 조성, 2013년 현재의 규모(554㎡)로 확장됐다. 

 

올해는 노후된 천장과 벽면을 교체하고 자동문을 설치,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나비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새단장 했다. 

 

나비정원에서는 배추흰나비, 호랑나비 등 10여종의 나비를 만날 수 있다. 또한 나비애벌레를 위한 유채, 케일 등의 먹이식물과 나비가 꿀을 먹는 허브를 포함한 34종의 흡밀식물을 함께 심어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름다운 나비뿐만 아니라, 나비가 식물에 알을 낳아 애벌레가 되어 잎을 먹는 모습과 번데기가 되어 우화하는 과정을 모두 관찰할 수 있어 나비의 한살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나비 생태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서울 그린트러스트측은 밝혔다. 

 

서울숲에서는 5월부터 10월까지는 나비정원에서, 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는 유리온실인 곤충식물원에서 살아있는 나비를 1년 내내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실내공간에서만 관찰하는 것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다양한 나비가 서식할 수 있도록 곤충식물원 앞 나비화단에 꿀풀, 붓들레아, 큰금계국, 까치수염, 자엽크로버, 산부추, 숫잔대, 서양톱풀, 배초향 등 40종의 식물들을 심어 공원 곳곳에서도 많은 나비를 만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나비정원은 5월 1일~10월 31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월요일 휴관)하며, 휴관기(11월~4월)에는 곤충식물원 2층에서 운영한다. 

 

한편 서울숲에서 이달 3일부터 어린이날까지 3일간 열리는 ‘서울숲 파크데이 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공연 및 놀이,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숲컨서번시에 전화 문의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