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크로아티아 4-2로 제압, 20년 만에 우승

3경기 연속 연장, 크로아티아, 아쉬운 ‘준우승’

김상호 기자 스포츠 송고시간 2018/07/16 09:58:05 최종 업데이트 2018/07/16 09:58:05

 

(KBS 1TV 캡처) 

 

[연합경제] 16일 새벽(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는 크로아티아를 4-2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에서 정상에 다시 섰다.

 

주요 내외신들은 크로아티아는 16강부터 4강까지 토너먼트 세 경기를 모두 연장전을 치르는 격전으로 체력적인 면에서 불리함을 안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에 나서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으나 프랑스의 높은 벽을 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이날 결승전은 프랑스가 선취골을 얻으면서 기울기 시작했다. 전반 18분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프랑스 앙투안 그리즈만의 킥이 마리오 만주키치의 머리를 스치면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선방 퍼레이드를 펼쳐온 크로아티아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도 막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도 반격에 나서면서 전반 28분 부상을 무릎쓴 이반 페리시치가 왼발 슛팅으로 득점, 동점을 만들기도 했으나 전반 35분 프랑스의 코너킥 때 공이 크로아티아 페리시치의 손에 맞고, VAR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되면서 그리즈만이 골로 연결, 프랑스는 다시 앞서 나갔다. 

 

2-1로 앞선 가운데 전반전을 마친 프랑스는 후반 들어 초반의 위기를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선방으로 잘 막은 후에 후반 14분 폴 포그바가 왼발 슛으로 추가골을 넣으면서 결정적인 승기를 잡았다.

 

후반 20분에는 이번 월드컵을 빛낸 스타 중 한 명인 킬리안 음바페가 프랑스의 네 번째 골을 터뜨리면서 4-1로 앞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후, 만주키치가 후반 24분 프랑스 골키퍼 요리스의 실수를 살려 추격하는 골을 넣었으나 그것으로 승부는 끝이었다. 

 

이에 따라 지난 달 15일 A조 예선 개막전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 경기로 한 달간 전 세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