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리콜대상 차량 운행자제 권고

BMW에 “대체차량 제공 및 정부에 기술자료 등 제출하라”

김정규 기자 사건·사고 송고시간 2018/08/03 14:15:24 최종 업데이트 2018/08/03 14:15:24

 

(계속된 차량 화재로 대규모 리콜을 시행하고 있는 BMW의 차량. 사진 출처=BMW코리아 홈페이지) 

 

[연합경제] 최근 화재 사고로 인한 대규모 리콜 조치가 내려졌음에도 불구하고 잇따르고 있는 BMW 차량과 관련, 국토교통부가 '운행자제'를 권고하고 나섰다.

 

3일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담화문을 발표, 정부는 BMW 차량 사고 원인을 철저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이며, 해당 차량 소유자는 가능한 이른 시일 내 안전점검을 받고,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최대한 운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국토부는 사고원인 조사와 관련, 관련 기관과 민간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빠른 시일 내 규명, 신속하고 자세하게 결과를 알려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사 과정에서 발견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법적 절차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지금까지 정부 기관과 BMW의 대응과정의 적절성 여부에 대해서도 점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토부는 BMW에 대해 현 상황에 경각심을 갖고 더욱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촉구하고, 국민 불편이 없도록 대체차량을 제공하고, 조사에 필요한 관련 부품 및 기술자료 등 모든 자료를 빠짐없이 신속하게 제공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BMW는 올해 들어 약 30건에 달하는 차량 화재가 발생했음에도, 별다른 조처가 없었으나 지난달 26일 국토부의 요청으로 10만6천대에 대한 리콜을 시행하기도 했다.

김정규 kshulk@yhenews.co.kr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