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홋카이도, 전력 44% 복구…완전 정상화까지 ‘1주일 이상’

김상호 기자 사건·사고 송고시간 2018/09/07 09:46:15 최종 업데이트 2018/09/07 09:46:15

 

(NNN 캡처) 

 

[연합경제] 지난 6일 강진으로 발전소들이 모두 정지상태에 빠지면서 블랙아웃(대정전)이 발생, 295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중단됐던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지역의 전기 공급이 부분적으로 재개됐다.

 

7일 일본 경제산업성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홋카이도내 295만가구 가운데 44.4%인 131만가구에 전기 공급이 재개됐다고 밝혔다.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현재 수력발전소 55곳이 재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일본 혼슈와 홋카이도를 잇는 해저 송전 케이블을 통해서 60만㎾의 전력을 공급받는데 성공, 현재 홋카이도는 총 154만㎾의 전력 공급능력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홋카이도의 전력 수요 최대치는 380만㎾에 달하고 있어 여전히 154만가구의 정전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홋카이도의 전력 절반을 공급해 온 도마토아쓰마화력발전소(165만㎾급)가 전날 지진으로 고장난데 이어 복구도 장기화될 전망이어서 홋카이도의 부분 정전은 당분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이에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전날 홋카이도 전역의 전기 공급 정상화는 최소 1주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