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싱 주의보] 정부, 추석 인사· 택배 등을 사칭한 스미싱 주의해야

5천300만명에 스미싱 피해예방 메시지 발송

김세은 기자 사회 송고시간 2018/09/17 15:21:59 최종 업데이트 2018/09/17 15:21:59

 

(자료 출처 = 금융감독원) 

 

[연합경제]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안부 인사, 택배 배송 확인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악성 URL이 담긴 SMS를 전송, 이용자가 클릭할 경우에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신종 범죄수법인 스미싱은 지난해 2016년 대비 61% 급증한 50만 여건이 탐지된 바 있다. (16년 31만1911건 → 17년 50만2027건), 올해는 발생 건수는 일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18년 8월까지 16만 1,112건),

 

금감원은 추석 명절을 계기로 안부 인사, 택배 배송, 선물 교환권 등을 가장해 스마트폰 문자 속 인터넷주소(URL) 클릭을 유도하는 스미싱 우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전체 스미싱 문자의 85%를 차지하는 택배 배송확인, 반송 등 택배회사를 사칭한 피해에 대한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경고했다.

 

한편, 스미싱 문자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세지의 인터넷주소(URL)는 클릭하지 않아야 하며, 특히 애플리케이션(앱, APK) 설치를 유도하는 경우에는 스미싱 문자 가능성이 높으므로 즉시 설치를 중단해야 한다.

 

또한, 백신프로그램을 설치,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결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거나 결제금액을 제한한다면 스미싱을 통해 발생 가능한 소액결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이동통신 3사(SKT, KT, LGU+) 및 알뜰통신 사업자 36개사와의 협력을 통해 17일부터 총 5천363만 명을 대상으로 ‘스미싱 피해예방 메시지’를 발송해 국민들의 주의를 당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추석 연휴기간동안 스미싱 유포 등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 신고·접수된 스미싱 정보를 분석하여 악성앱 유포지 차단 및 스미싱에 이용된 번호중지·차단 등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은 10월 한 달 동안 각 금융협회 및 중앙회, 5천여개 금융회사와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제로 캠페인’을 실시, 금융회사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인터넷 등 비대면으로 거래하는 이용자들에게 금융사기 수법 및 대응방법 등을 집중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휴 기간중에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앱 감염 등 의심 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 피해예방 및 악성코드(앱) 제거 방법 등을 무료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금전적 피해를 당했을 경우, 경찰서(전화 112)에 피해 내용을 신고, ‘사건사고 사실확인원’을 발급받아 이동통신사, 게임사, 결제대행사 등 관련 사업자에게 제출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김세은 kshulk@yhenews.co.kr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