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수도권에 330만㎡ 규모 3기 신도시 4∼5곳 조성…20만호 공급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수도권 택지 17곳, 3만5천호 공급

김상호 기자 정책 송고시간 2018/09/21 14:01:21 최종 업데이트 2018/09/21 14:01:21

 

(YTN 캡처) 

 

서울 도심 용적률 상향·소규모 정비 규제 완화

 

 

[연합경제] 21일 정부는 수도권에 330만㎡ 이상 신도시 4∼5곳을 추가로 조성, 20만호에 달하는 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발표 했다.

 

또한, 신혼희망타운은 올해 택지 확보를 완료하는 등 조기에 공급하며, 서울 도심 내 상업·준주거지역 용적률 등 도시규제를 정비하는 한편, 소규모 정비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같은 방안이 포함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이날 수도권 공공택지 17곳에서 3만5천호를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은 옛 성동구치소 자리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곳, 경기는 광명 하안2·의왕 청계2·성남 신촌·시흥 하중·의정부 우정 등 5곳, 인천은 검암 역세권이다.

 

서울 11곳에서는 주택 1만282호, 경기도는 1만7160호, 인천은 7,800호다.

 

관심을 끌었던 서울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는 국토부의 추진에도 불구, 서울시가 반대하면서 이번 대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는 앞으로 남은 택지 13곳 가운데 4∼5곳은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즉 '3기 신도시'를 조성, 2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나머지 택지는 중·소규모로 개발해 약 6만5천호를 공급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도심 내 유휴부지와 군 유휴시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등을 적극 활용, 주택 공급에 활용할 방침이라고 확인했다.

 

한편, 국토부는 서울 도심에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상업지역 주거용 사용부분의 용적률을 600%까지 상향하고, 준주거지역은 기존 역세권을 포함, 모든 지역에서 용적률을 500%까지 상향하기로 했다.

 

또한, 자율주택사업과 가로주택사업 등 소규모 정비사업의 용적률 인센티브나 사업 요건도 완화된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