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짜미'] 일본 강타…432만명 피난 지시, 100여명 사상

월요일 출근 및 통학에 대규모 차질 빚어

김세은 기자 생활일반 송고시간 2018/10/01 10:13:40 최종 업데이트 2018/10/01 10:13:40

 

(태풍 '짜미'의 영향의 거센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는 도쿄의 거리. NNN 캡처) 

 

[연합경제] 1일 강력한 태풍 짜미가 일본을 관통하면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NHK는 현재까지 2명 사망, 2명 실종, 100여명이 부상당하는 인명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430여만명에 대한 피난지시가 발령됐으며 항공편과 철도편이 대거 결항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1일 오전 8시 현재 제24호 태풍 ‘짜미’는 일본 혼슈를 통과, 시속 95㎞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아직도 중심 기압 970hPa(헥토파스칼), 순간 최대 풍속은 50m로 강풍과 함께 폭우를 동반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짜미가 열도를 종단, 북상해 많은 지역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강풍과 폭우, 산사태 등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태풍 짜미는 1일 낮 홋카이도를 지난 후, 오후가 지나서야 일본을 벗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세은 kshulk@yhenews.co.kr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