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되풀이 되는 고시원 화재…6명 사망·12명 부상

소방당국 "출입구 부근 발화에 탈출 못한 듯“…노후 건물이라 스프링클러도 없어

김상호 기자 사건·사고 송고시간 2018/11/09 10:12:18 최종 업데이트 2018/11/09 10:12:18

 

(YTN 캡처) 

 

[연합경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 적어도 6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치는 등 20명에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 발생 지점이 출입구 쪽으로 추정, 거주자들이 대피하기 어려워 피해가 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불은 건물 3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과 장비 30대를 투입, 오전 7시경 화재를 진압을 마쳤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확인된 사상자 18명 가운데 현장 조치만 받은 1명을 제외하고 병원으로 이송된 17명 중에 7명이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고 전했다.

 

화재가 발생한 고시원 건물은 지상 3층, 지하 1층으로 1층은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사용하고 있다.

 

소방당국에서는 고시원 2층은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라고 밝혔다. 사상자는 40~60대로 파악됐다. 

 

한편, 고시원 건물은 지은 지 오래되어 스프링클러가 없으나, 비상벨과 비상탈출구, 탈출용 완강기는 설치되어 있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