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교통사고, 저학년 하굣길 주의해야”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최근 5년간 교통사고분석시스템 분석 결과 발표

김상호 기자 사회 송고시간 2019/02/26 20:56:12 최종 업데이트 2019/02/26 20:56:12


(자료 제공 =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연합경제] 26일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는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서울시에서 발생한 초등학교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사상자와 사망자 모두 2학년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초등학교 전체 보행교통사고 사상자의 58.9%가 저학년(1~3학년)에서 발생, 새 학기와 입학을 앞두고 운전자 및 학부모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초등학교 저학년은 고학년에 비해 주의력이 떨어지고 상황 판단력이 낮으며, 교통안전교육 기회가 적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월별 저학년 보행교통사고 사상자는 입학과 신학기가 시작되는 3월에 전달 대비 크게 증가했으며, 이후 낮이 점점 길어지며 어린이의 활동량이 많아지는 6월까지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시간대별 저학년의 보행교통사고 사상자는 하교시간과 학원 활동, 놀이 등이 많은 오후 2~6시 사이에 전체 사상자의 절반이 넘는 50.3%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측은 어린이 보행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학교와 가정에서의 지속적인 교통안전교육이 필요하고 특히 등·하교시간 학교 주변 운전 시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도로교통공단은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교통안전 교육, 사고조사, 안전기술지원, 교통방송, 운전면허관리, 연구개발을 주요사업으로 추진하는 공공기관이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