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3300여 억 규모 공장 2차 증설 착수

넥센타이어, 창녕공장 2차 증설 착수

김진경 기자 중화학 송고시간 2013/03/04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3/03/04 00:00:00


[연합경제]4일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3월 본격가동에 들어간 창녕 신공장의 2차 증설 투자를 이번 3월부터 시작한다”며”규모의 경제 실현을 통해 이익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경남 창녕의 넥센일반산업단지 15만평 부지에 세워진 넥센타이어 창녕 공장은 지금까지 약 5,300억원이 투입되어 1차 증설이 완료되었으며 현재 연간 600만개의 타이어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2차 증설은 약 3,300여 억원의 금액이 추가 투입되며, 내년 말까지 연간 1,100만개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러한 생산규모의 확대에 따라 평균 생산비용을 줄이고 수익을 향상을 시키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넥센타이어 강병중 회장은 “1차와 이번 2차 증설 투자를 포함해 창녕공장의 총 투자액은 오는 2018년까지 총 1조 5,000 억원이 투입된다.”며”투자가 완료되면 창녕공장에서만 2,100만개의 타이어를 생산하게 되어 양산공장, 중국공장과 더불어 연간 6,000만개 타이어 생산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고의 최첨단 설비를 갖춘 창녕 공장은 증가하는 글로벌 신차용 타이어(OE)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전략적 생산기지로서 친환경 타이어, 초고성능 타이어 등 프리미엄 제품을 집중 생산하고 있다.

또한 신공장 가동초기부터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방문이 잇따르고 있어, 이들 업체로의 공급이 가시화 될 것으로 보인다.

넥센타이어는 최근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 공장을 확충하는 것과는 달리 품질경쟁력과 양질의 노동력 확보를 위해 국내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현재 창녕 공장에서만 생산·연구 등 각 부문에 걸쳐 800여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 또한 양산공장에서도 지난해 420여명을 채용하는 등 국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지난 1월에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12 고용창출 우수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단계별 증설을 통해 오는 2018년 2,00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이루어 지며, 협력업체를 포함하면 약 4,000여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김진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