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작은 결혼식’ 캠페인 전개

검소하고 건전한 결혼 문화 확산

박정수 기자 중화학 송고시간 2013/03/04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3/03/04 00:00:00

[연합경제] LG화학이 검소하고 건전한 결혼 문화 확산에 나선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4일 본격적인 결혼 준비 시즌을 맞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작은 결혼식’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캠페인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 결혼준비부터 신혼여행까지 결혼에 필요한 토털 서비스를 지원할 방침이다.

먼저 고위 임원들은 솔선수범 차원에서 적극적인 캠페인 동참과 함께, 신청자에 한해 직접 주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침체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참가자가 국내에서 신혼여행을 갈 경우 5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회사 시설도 개방한다. 결혼식 장소로 오산 리더십센터 및 사업장 복지관 등을 단계적으로 개방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식사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전문 웨딩플래너로부터 혼수 및 예물·예단 등에 대한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육아 문제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출산 시 어린이집 보유 사업장에 한해 이용 우선권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결혼식 화환을 꽃 대신에 쌀로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임직원들이 쌀 화환을 선택하면 회사에서도 동일한 양의 쌀을 지원해 사업장 인근의 복지단체에 ‘작은 결혼식’의 의미를 담아 기부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의 이번 캠페인은 그룹차원에서 윤리경영 강화를 위해 고위 임원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작은 결혼식’에 적극 동참하는 것과 함께 이를 전 임직원으로 확산해 사회적 낭비를 줄이는 건전한 결혼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CEO인 박진수 사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박 사장이 평소 강조하고 있는 “불필요한 것은 과감히 버리고 꼭 해야 하는 일, 본질적인 일에 집중해야 한다”는 뺄셈경영과 그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박 사장은 “결혼식의 본질적인 가치는 두 사람이 서로 사랑하며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축하해 주는 것”이라며, “본질에 집중해 허례허식을 버리고 검소하게 결혼식을 치르면, 사회적으로 낭비되던 시간과 비용을 더욱 가치 있는 일에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정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