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현대제철에서 자동차용 첨단소재 개발

자동차용 첨단소재 개발 투자 적극 확대

김진경 기자 중화학 송고시간 2013/04/29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3/04/29 00:00:00

< 정몽구 현대차 회장이 현대제철에서 점화식을 하고 있다 >

[연합경제]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이 자동차용 첨단소재 개발을 위한 투자를 적극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핵심부품인 엔진 및 변속기의 필수 소재인 차세대 특수강과 고품질 철 분말 선행개발·생산을 위해 충남 당진에 특수강 공장과 철 분말 공장을 각각 신설한다고 29일 밝혔다.

총 투자금액 1조1,2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연 100만 톤 규모의 특수강과 연 2만5,000 톤의 철 분말이 생산된다.

현대차그룹은 고급 소재(특수강, 철 분말)를 개발해 국내 부품 산업의 글로벌 성장기반을 강화하는 한 차원 높은 자동차산업 협력 생태계 구축은 물론, 현대·기아차의 품질 경쟁력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유수 완성차 업체들은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해 부품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고 있으며, 현대차그룹도 핵심 부품 소재개발 단계부터 완성차가 적극 참여하는 ‘품질혁신 체계’를 가속화하고 있다.

특수강 공장과 철 분말 공장 건설 및 향후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경제적 효과도 상당하다. 생산유발 및 부가가치 창출 효과는 6조 1,000억 원, 고용 창출 효과는 2만 2,000명에 달한다.

특수강은 국내 수요의 30% 가량인 231만 톤을, 철 분말은 국내 수요 7만 톤 전량을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어 무역수지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철강재 전문제철소를 표방하는 현대제철은 오는 9월 당진제철소 3고로 공사를 마무리 하고, 올 하반기부터 연산 100만 톤 규모의 차세대 자동차용 특수강 공장 설비 투자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은 명실상부한 자동차 소재 종합 메이커로 거듭난다.

당진제철소 내 23만6,000㎡ 부지에 신축되는 특수강 공장은 고도화된 정밀압연 설비를 도입하고, 제강 공정에 기존 제철소 인프라 및 고로 쇳물(용선)을 활용해 고청정 특수강을 생산한다.

김진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