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故 박지영씨 등 살신성인 3인 의사자 인정

민간잠수사 이광욱씨 의사자 지정 연기

e-뉴스팀 기자 인사·동정 송고시간 2014/05/12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4/05/12 00:00:00

[연합경제]구명조끼가 부족하게 되자, 승무원 박지영씨가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여학생에게 주었다. 그 여학생이 “언니는요?”하고 묻자, 박씨는 “걱정하지마, 나는 너희들 다 구조하고 나갈거야”라고 대답했다. -목격자 김씨의 진술내용 중에서-

보건복지부는 12일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 때 다른 사람을 구하다 숨진 세월호 승무원 故 박지영·김기웅·정현선씨를 의사자(義死者)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박지영(22세·여)씨는 지난달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혼란에 빠진 승객들을 안심시키며 구명조끼를 나눠주고 구조선에 오를 수 있도록 했지만 정작 본인은 구조되지 못하고 희생됐다. 목격자 김씨에 따르면 박씨는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 여학생에게 줄 만큼 자신보다 승객들의 안전을 먼저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아르바이트생 김기웅(28세·남)씨와 승무원 정현선(28세·여)씨도 학생들의 구조를 돕고 선내에 남아 있는 승객들을 구하러 들어갔다가 본인들은 구조되지 못하고 희생됐다. 이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둔 사이여서 주변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의사자 유족에게는 의사자 증서와 함께 법률에서 정한 보상금(올해 기준 2억291만3000원), 의료급여, 교육보호, 취업보호 등의 예우가 행해질 예정이다.

복지부는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 중에 희생된 민간잠수사 故 이광욱(53세·남)씨의 의사자 인정신청 건과 관련해서는 "남양주시로부터 관련 자료를 추가로 받아 조속한 시일 내에 다음 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지난해 태안 해병대 캠프 사고 때 친구들을 구하다 숨진 고등학생 故 이준형(18세)군도 의사자로 인정됐다. 지난해 7월 18일 병영 체험활동에 참가한 공주사대부고 학생들이 훈련 중 수심이 깊어지는 갯골에서 물에 빠졌다. 이날 이군은 자신은 무사히 밖으로 나왔으나 다시 바다로 뛰어들어 친구들을 구해내고 본인은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연합경제=사회팀)

e-뉴스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