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전국 땅값 1.07%↑…토지거래 2006년 후 최대

e-뉴스팀 기자 오피스텔·상가·토지 송고시간 2015/07/27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5/07/27 00:00:00
[연합경제]올해 상반기 동안 토지거래량이 2006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전국 땅값도 1.07% 올랐다.

27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이 1.07% 올라 2010년 11월 이후 56개월 연속 소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로는 0.14%포인트 올랐다.

올해 상반기 동안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수도권은 1.01%, 지방은 1.18% 각각 올랐다.

수도권은 서울(1.26%)이 2013년 9월부터 22개월 연속 소폭 상승했다. 반면, 경기(0.77%), 인천(0.90%) 지역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지방은 대구시가 1.80%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제주(1.69%), 세종(1.50%), 부산(1.46%) 등 11개 시도도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 상반기 전국 땅값 1.07%↑…토지거래량 2006년 이후 최대(자료=국토교통부)


시군구별로 지가변동이 큰 상하위 지역을 살펴보면, 전남 나주시(3.20%)가 혁신도시와 나주역 인근지역의 상업 및 주거용 부동산 매수수요 증가로 가장 크게 올랐다. 

반면, 충남 태안군(-0.03%)은 국제관광지조성 사업 중단과 기업도시 개발 지체 등으로 유일하게 땅값이 떨어졌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1.26%), 공업지역(0.97%), 계획관리지역(0.94%) 순으로 올랐다. 이용상황별로는 기타(유원지·여객자동차터미널·골프장·스키장·염전·광업용지)는 1.45% 올랐고, 뒤이어 주거용(1.21%), 상업용(1.06%) 순으로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 동안 토지거래량은 총 153만 필지(1083㎢)로 전년 동기 대비 21.6% 늘었다. 2006년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이다. 이 가운데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55만 필지(1000㎢)로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세종(122.5%), 서울(47.0%), 경기(32.4%), 부산(30.5%)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반면 대전은 6.6% 소폭 감소했다.
e-뉴스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