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잠실 20분대 별내선 첫삽…2022년 개통

e-뉴스팀 기자 재개발·건설 송고시간 2015/12/17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5/12/17 00:00:00

[연합경제]남양주 별내에서 서울 8호선 암사역을 잇는 별내선 복선 전철이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첫 삽을 떴다. 공사가 완료되면 별내에서 잠실까지 환승 없이 20분대에 갈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남양주에서 구리를 거쳐 서울 잠실까지 20분대에 갈 수 있는 별내선 복선전철(8호선 연장선) 기공식을 17일 구리시 구리광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8호선 종점인 암사역에서 남양주 별내까지 잇는 정거장은 6개이며  총연장은 12.9킬로미터다.

지난 2014년 12월 기본계획 고시 후 설계를 거쳐 지난 7일 국토부가 6개 공구 중 4·6공구 우선시공분의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나머지 4개 공구는 내년 하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별내선 복선전철 사업은 서울시가 1·2공구를, 경기도가 3~6공구를 맡아 각각 공사를 진행한다.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총 1조280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별내선이 완공되면 별내에서 잠실까지 환승 없이 27분 만에 갈 수 있고, 하루 11만여 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돼 경기 동북부지역의 교통난 해소 및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별내~잠실 20분대 별내선 첫삽…2022년 개통(자료=국토교통부)

e-뉴스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