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500대 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채용 확정 못해"

조정모 기자 취업 송고시간 2016/03/16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6/03/16 00:00:00

[연합경제]매출액 500대 기업 10곳 중 5곳은 아직까지 올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확정 짓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16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경련의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가 진행했으며,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209개 기업이 응답을 완료했다.

먼저 209개 기업 중 채용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은 109개(52.2%)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작년만큼 뽑겠다’는 기업은 57개(27.2%), ‘작년보다 더 뽑겠다’ 19개(9.1%), ‘작년보다 덜 뽑겠다’ 22개(10.5%), ‘한 명도 안 뽑겠다’는 기업은 2개(1.0%)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신규채용 규모 결정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적정 조직 인원(T/O)’(48.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국내외 업종경기 상황’(22.1%), ‘인건비 총액’(19.3%), ‘정부시책 호응’(9.3%) 순으로 응답했다.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는 ‘T/O가 없어서’(29.9%), ‘회사 내부 상황으로 신규채용 여력 감소’(26.8%), ‘국내외 경기상황 악화 예상’(23.6%), ‘정년연장으로 인한 퇴직인원 감소에 따른 정원 관리(9.4%), ‘통상임금 증가 등 인건비 부담 증대’(7.1%) 등을 꼽았다.

올해도 ‘이공계·남성’ 쏠림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신규채용 계획 인원 중 이공계 선발 비중은 평균 59.3%, 여성 선발 비중은 25.9%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한 209개 기업의 대졸 신입직원 평균 연봉은 3817만원으로 조사됐다. 구간별로는 3500~4000만원 미만 기업은 34.9%, 4000~4500만원 미만 23.4%, 3000~3500미만 기업은 23.0%였다.

조정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