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이후 분양 오피스텔, 40% 주인 못 찾아

김정규 기자 오피스텔·상가·토지 송고시간 2016/03/28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6/03/29 00:00:00
▲ 2015년 이후 분양한 오피스텔, 40% 주인 못 찾아(자료=부동산114)


[연합경제]공급과잉으로 작년 오피스텔 10채 중 4채는 분양이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5년 분양 오피스텔을 기준으로 올해 3월 현재까지 전국 222개 단지 중 미분양된 단지는 95개 단지로 42%를 차지했다.

수도권에서는 141단지 중 56개 단지가, 지방에서는 81단지 중 39개 단지가 잔여물량을 소화하지 못했다. 이에 따른 미분양 비율은 수도권 40%, 지방은 48%로  지방이 수도권에 비해 물량 해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고분양가가 미분양 발생 원인으로 지적됐다. 전국에서 미분양이 가장 많았던 경기도를 분석한 결과 분양가가 분양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 2015년 경기도 주요지역 오피스텔 분양 현황(자료=부동산114)


경기도 내 다른 시보다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지역들은 분양율이 50%를 밑돌았으며, 특히 하남시(929만원, 3.3㎡당)에서는 분양율이 10%로 저조했다.

반면 경기도 평균 분양가(796만원)보다 낮은 분양가에 공급한 시흥시(687만원), 고양시(708만원), 용인시(735만원), 화성시(755만원)는 경기도 평균보다 높은 분양율을 보였다.

높은 분양가에도 입지조건 등이 좋으면 미분양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원시(926만원)는 경기도 내 다른 시보다 분양가가 높았지만 광교 신도시에서 분양한 오피스텔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전체 분양율(67%) 상승을 주도했다.

한편 전국의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하락세를 나타냈다. 2011년 6.01%에서 지속적으로 하락해 2015년에는 5.67%를 기록했다. 올해 분양예정물량은 작년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이미 2만실 이상의 물량이 계획돼 있어 현재 시장 여건상 공급물량을 모두 소화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앞으로 미분양 위험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수요자라면 지역별 개발 호재와 입지, 분양가와 투자 수익률까지 꼼꼼히 따져서 분양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정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