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하반기 신입 채용, 10곳 중 3곳 그칠 듯

김상호 기자 취업 송고시간 2016/08/17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6/08/17 00:00:00

직무 경험자 우대가장 많아... 인성은 30%

[연합경제] 올 하반기에 대졸 신입직을 채용하는 중소기업이 10개사 중 3곳 정도에 그칠 전망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종업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 416개사 중 하반기에 대졸 신입직을 채용하는 기업이 34.1%10곳 중 3곳 정도에 머물렀다.

26.7%채용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39.1%하반기 채용 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했다.

미정인 기업이 하반기 신입직 채용을 진행하게 되면 최대 73.2%(34.1%+39.1%)의 중소기업이 대졸 신입직을 채용하게 되지만, 경기변화에 취약한 중소기업의 특성상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에 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하는 직무 중에는 영업직이 응답률 44.1%로 가장 많았고, ‘생산현장직이 응답률 42.7%로 그 뒤를 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영업관리직 (30.8%) 연구개발직 (24.5%) 마케팅직 (23.1%) 순이었다.

한편, 중소기업에서는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직무 경험자전공자를 가장 우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전체 기업 인사담당자에게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우대하는 요인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자를 우대한다고 답한 기업이 49.4%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채용하는 직무 분야의 전공자를 우대하는 기업이 응답률 48.0%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인성이 돋보이는 지원자 (30.5%) 직무분야 자격증 보유자 (27.4%), 입사의지가 높은 지원자 (25.3%) 직무분야 인턴경험 보유자 (16.5%) 순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중소기업 채용경기는 경기변화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크게 받기 때문에, 고용계획을 다소 소극적으로 수립하는 경향이 있다.”하반기 경기 회복의 추이에 따라 채용규모가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